본문 바로가기

2011 나와 우리덜/나와 우리덜

내가 만나본 최윤희의 빛과 그림자


Daum 블로거뉴스
SensitiveMedia   
www.tsori.net
 


내가 만나본 최윤희의 빛과 그림자


불행하지 않으면 행복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일까. 아니면 절망에 빠져보지 않은 사람은 희망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일까. 오늘 아침 뉴스가 전해온 황당한 소식을 앞에 두고 잠시 멍한 기분이 들었다. 한 사람의 죽음을 전하는 소식이었고 그녀는 내가 만나 본 여성들 중에 가장 참한 분들 중 한사람이었다. 사람들은 그녀를 일컬어 '행복 전도사' 내지 '희망 전도사'라고 불렀다. 그녀 곁에 있거나 그녀의 강의를 들어 본 사람들은 금새 행복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며 희망이 무엇인지 금방 전염될 정도로 열정적으로 삶을 사시고 있었던 분이다.

그런데 그런 행복 전도사가 일반의 상상을 뛰어넘은 '동반자살'을 택했다는 게 선뜻 수긍하기 힘들다. 그렇다면 그녀의 삶은 겉으로 드러난 '카피라이터 최윤희'나 '방송인 최윤희'의 이미지와 너무도 다른 불행한 삶을 살고 있었던 것일까. 그래서 내가 만난 최윤희의 명암을 잠시 되돌아 봤다. 먼저 바로 내 옆자리에서 나와 대화를 나누며 인터뷰한 내용을 살펴볼까.



'쿨'한 여자, 행복디자이너 최윤희님을 만나다! <영상>

위 영상은 지난 2008년 11월 13일 서울시가 마련한 '창의시정발표회'에서 시민평가단의 일원으로 블로거 자격으로 초대받아 시정을 돌아볼 기회에 우연히 최윤희님을 만나 인터뷰한 내용이다. 자세한 내용 등은 위 링크된 관련 포스트를 참조하시면 좋겠다. 영상 속에서 최윤희님의 인터뷰 내용을 글로 옮겨 봤다. 아직도 그녀의 죽음이 믿기지 않고 이해할 수 없어서 그렇다.
 


"...요즘 제가 사람들을 많이 만나잖아요. 만나다 보면 모두 다 어렵다 그래요. 그런데...다 지금 어렵잖아요. 똑같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어떤 사람은 "어머 저만 어려운 게 아니잖아요" 두배 세배 열심히 일하면 될 수 있어요라며 희망을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고, 어떤 사람은 "못살겟어요. 앞이 안 보여요"라며 절망을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어요. 그러니까 똑 같은 상황에서도 돌멩이에 부딪치면 "으이!" 하고 돌멩이를 발로 차고 가는 사람이 있고, 그 돌을 주워서 디딤돌로 만드는 사람이 있듯이 어떤 상황속에서도 희망과 절망은 샴쌍둥이예요. 두개가 아니예요. 붙어있어요. 그래서 사람들이 힘든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서 이 책(최윤희 저서: 희망수업)을 썻어요. 이 책 썼구요.

저 한테는 하루에 70~80통씩 상담 메일이 와요. 그 답장을 다 하다보면 사람들이 어떤 고민을하고 있고 어떤 어려움에 처하고 있구나 하는게 느껴져요. 그러니까 그거에 대한 라이브 댓글을 달아준 거 예요. 사람들에게 네 꿈을 한번 적어봐라...연예인도 있고 개그맨도 있고 보통사람도 있고 포장마차 아줌마도 있고 여러가지 다양한 사람들, 그러니까 전 국민의 희망, 꿈에다가 제가 라이브 댓글을 달아줘요....

저는 날마다 그게 제 일이예요. 그리고 저는 사람을 만나기를 좋아하구요. 사람은 다 포털사이트예요. 어디를 클릭해도 재밋는 얘기가 와르르 쏟아지잖아요. 저는 어릴 때 부터 천부적으로 남의 얘기를 듣는 것을 좋아해요. 저는 또 뭐 위에 있는 사람 보다 이렇게 길에서 파 다듬고 야채 팔고 이런분들이 저는 너무 좋아요. 그런분들 하고 같이 얘기 나누는 거 그걸 정~말 좋아해요...지금도 오면서 지하철 타고 왔어요. 그래같고 지하철에서 두 할머니들 하고 이야기 하는데 둘이 (신이나서) 막 박수치고 난리도 아니었어요.ㅎ

그래서 저는 그런 게 정말 행복하고요. 우리가 산다는 게 진짜 성공이라는 게 일류대학 나오고 일류회사 다니고 연봉 많이 받고 이게 성공이 아니구요. 그러면서 이기적이고 그러면서 남을 짓밟고...이건 실패, 가위표 인생이예요. 진짜 성공은 별 것도 아닌데 깔깔깔 웃고, 별 것도 아닌데 감사하고 나 보다는 남을 먼저 배려하고 이게 진짜 성공 행복이거던요. 그런 것을 얘기하고 싶었어요...."    


여기 까지 최윤희님의 메세지를 들어오면서 어떤 생각이 드는가. 누가 봐도 어디를 봐도 최윤희는 행복할 수 밖에 없는 여성이었다. 그러나 그녀의 인터뷰 내용을 다시 들여다 보는 순간 깔깔 거리며 재치있게 답변하고 있는 그녀의 말 속에서 어두운 그림자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녀는 태생적으로 남의 얘기를 듣는 것을 좋아하고 사람들에게 행복과 희망을 전달해 주는 메신저 역할을 하고 있었지만, 그녀 스스로 '희망과 절망은 샴쌍둥이'라고 말한 것 처럼 그녀는 샴쌍둥이의 저주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절망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불행한 부부의 7가지 습관과 '행복'의 홈런! <영상>

그녀는 정작 당신의 불행을 숨긴 채 호흡이 남아있는 동안 이웃들에게 행복을 말했고, 당신이 절망 가운데 처한 상황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말라고 당부하고 있는 모습이 그녀 스스로를 다독 거리는듯 싶어서 이 아침 가슴 한편이 저려 온다. 그녀는 처음 만난 내게 몇권의 책 중 한권을 선뜻 선물해 주었다. 그리고 싸인을 남겼는데 "가을의 꽃 향기도 함께 드립니다"라고 썻다.

당신은 여전히 내게 가을의 꽃향기 같은 사람이었는데 정작 우리 곁을 떠난 선택은 쉽게 이해가 되지않는다. 아마도 내가 또는 우리가 그런 최윤희의 불행한 삶을 이해하고 있었다고 한들 그녀를 불행으로 빠뜨린 절망감에서 건져낼 수 있었을까. 한 카피라이터의 뜻밖의 죽음 앞에서 삶은 그 어떤 철학도 종교도 다 소용없다는 절망감이 앞선다. 그러나 비록 우리네 삶이 그렇다고 한들 이제 고인이 된 최윤희님이 남긴 '희망수업'은 살아가는 날 까지 가슴 깊이 간직해야 할 이 시대의 최고 가치가 아닌가 싶다.


관련 포스트 '쿨'한 여자, 행복디자이너 최윤희님을 만나다! <영상>/불행한 부부의 7가지 습관과 '행복'의 홈런! <영상>


추신: 최윤희님의 유서가 공개 됐네요. 전문<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68053 >을 살펴보니 더욱더 안타까운...!

떠나는 글…

저희는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작은 일에도 감사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2년 전부터 여기저기 몸에서 경계경보가 울렸습니다. 능력에 비해서 너무 많은 일을 하다보니 밧데리가 방전된 거래요. 2년 동안 입원 퇴원을 반복하면서 많이 지쳤습니다. 그래도 감사하고 희망을 붙잡으려 노력했습니다. 그런데 추석 전주 폐에 물이 찼다는 의사의 선고. 숨쉬기가 힘들어 응급실에 실렸고 또 한 번의 절망적인 선고. 그리고 또다시 이번엔 심장에 이상이 생겼어요. 더이상 입원에서 링거 주렁주렁 매달고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혼자 떠나려고 해남 땅끝마을가서 수면제를 먹었는데 남편이 119신고, 추적해서 찾아왔습니다. 저는 통증이 너무 심해서 견딜 수가 없고 남편은 그런 저를 혼자 보낼 수는 없고… 그래서 동반 떠남을 하게 되었습니다. 호텔에는 정말 죄송합니다. 용서 또 용서를 구합니다. 너무 착한 남편, 미안하고 또 미안할 뿐입니다. 그동안 저를 신뢰해 주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 또 죄송합니다. 그러나 700가지 통증에 시달려본 분이라면 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합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2010. 10. 7

봉투 뒷면에 쓴 글

완전 건장한 남편은 저 때문에 동반여행을 떠납니다.
평생을 진실했고, 준수했고 성실했던 최고의 남편.
정말 미안하고 고마워요!!



...하늘나라에서 못다한 행복을 누리시기 바라며, 최윤희님 영전에 당신이 그토록 사랑한 가을 꽃 향기를 바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내가 꿈꾸는 그곳의 PhotОтправить сообщение для Марта с помощью ICQ 이야기

베스트 블로거기자Boramirang 


  SensitiveMedia 세상에서제일 작고강력하며너무 따뜻~한 Media 내가 꿈꾸는 그곳    
 www.tsori.net / Boramirang 내가 꿈꾸는 그곳.

Daum 검색창에 내가 꿈꾸는 그곳을 검색해 보세요. '꿈과 희망'이 쏟아집니다 
  • BlogIcon You & @ 2010.10.08 10:50

    아침부터 추모의 물결이일던 트위터와달리 아직 블로그세계는 조용한 것 같습니다.. 어쨌든 마음이안좋네요. 행복전도사인데 ㅠ_ㅠ..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10.10.08 11:02 신고

      최윤희님의 뜻밖의 죽음을 보면서 당신이 우리들에게 보여준 모습과 달리 매우 불행하고 절망적인 삶을 사셨던 분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안타까운...!

  • BlogIcon 둔필승총 2010.10.08 11:39

    에혀, 아침부터 충격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쌀점방 2010.10.08 11:48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만약에 진짜 자실이라면...
    그녀의 행복전도사는...직업이었습니다.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10.10.08 13:28 신고

      그럴 수도 있겠다는 게 보통사람들의 평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남긴 유서를 보며 당신의 직업이 단지 먹고 살기 위한 방편이 아니란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최윤희!...그는 진실로 행복과 희망을 전하는 전도사니자 이 시대의 메신저 였습니다.

  • BlogIcon 모과 2010.10.08 12:33

    몸이 너무 아팠고 숨을 쉴 수 없다는 말을 깊게 생각해보세요.
    숨을 쉴 수가 없어서 숨을 멈췄습니다.
    제가 늑막에 물이 차서 숨을 쉴때마다 고통을 느꼈었는데 ..그후 3년 투병했습니다.
    그분은 페에 물이 찼다고 했습니다.
    남편이 함계 해준 것은 그분의 삶의 결과입니다.
    결과는 칭찬 할 수 없으나 그 결단 까지의 고독과 남편의 동참에 숭고함을 느낍니다.

  •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0.08 12:35

    얼마나 고통받았기에 ...........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겠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10.10.08 13:23 신고

      사람들은 삶과 죽음 앞에서 별의 별 소리를 다 합니다. 그러나 제가 본 인간 최윤희의 삶은 '최선' 그 자체였습니다. 그러나 최후의 선택은 보통 사람들의 사고 이상의 것을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다행히도(?) 유서를 통해 최윤희님의 생각을 접할 수 있어서 그녀의 선택이 최선은 아니나 그럴수 밖에 없었구나 하는 생각에 미치자 마치 버지니아 울프가 선택한 최후 같이 느껴 지기도 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너서미 2010.10.08 13:10

    이 분 특유의 긍정적인 사고는 저에게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이렇게 돌아가시니 어딘가에 심하게 머리를 부딪힌 듯 멍한 느낌이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10.10.08 13:19 신고

      너서미님 방문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최윤희님을 만난 걸 행운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돌아가실 때 까지 최선의 삶을 사신분이신 것이라는 것을 유서를 통해 확인한 순간 얼마나 가슴 한편이 텅 비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군요. 그나마 그 분의 마음 한편을 이해 할 수 있었다는 게 다시금 행복과 희망의 끈을 놓지않는 힘이 됩니다.ㅜ

  • BlogIcon 시골아낙네 2010.10.08 14:00

    메인화면에서 보고 들어왔는데....
    너무 충격적이라 뭐라 할말을 잃었어요...
    행복을 전하며 살아왔지만 결국 늘 함께하던 절망의 끊을 잘라버리지를 못했기 때문일까요...
    너무나 안타깝고 충격적인 현실이 믿겨지지를 않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온누리 2010.10.08 15:09

    이 위에 댓글 단 분
    정말 개념이 없는 사람이네요
    이런 분 잡아가는 귀신은 없나..
    마음이 이프네요 아주 많이...

  • BlogIcon 유쾌한상상 2010.10.08 15:25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건강천사 2010.10.08 16:0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삶의 평가는 누가 할 수 있을까요.
    그녀의 주옥같은 말씀 다시 깊이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단지 앞으로 행복을 전념시키는 그녀를 볼수 없음에 안타까움은 줄어들지 않네요.

  • BlogIcon 파리아줌마 2010.10.08 16:19

    얼마나 힘들었으면 이런 극단의 선택을 했겠는지요.
    정말 안타깝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ㅠ

  • BlogIcon 채색 2010.10.08 18:53 신고

    에고.. 최윤희님이 돌아가셨군요..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무터킨더 2010.10.08 19:23

    가신는 마지막 순간에도 남은 사람을 생각하고 있군요.
    어떤 삶이 오른 것인지 판단이 흐려집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사실이죠.
    가슴 뭉클합니다.

  • BlogIcon 일렁바다 2010.10.08 20:16

    어제 폐암으로 돌아가신 작은아버지의 상에 다녀왔습니다.
    살고 싶어하면서도 참을 수 없는 고통에 "제발 그냥 고통없이 죽게 수면제 좀 달라고 하셨다"고 하더군요.
    추석 때 뵈었을 때 숨쉬기가 힘들어 엄청 고통스러워 하시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그리고 오늘 윤희씨의 자살소식을 듣게 되었네요.
    병고의 고통보다 죽는 게 훨 편하다는 생각에 스스로 죽음을 택했을 겁니다.
    건강한 사람이나 죽고 싶을 만큼 아파보지 않은 사람은 이런 자살을 이해하지 못할 겁니다.
    아까운 사람이라 안타깝지만 최윤희씨의 선택이 이해가 되는군요.

  • 곤슈 2010.10.08 20:18

    저도 이책 집에 있어요 읽으면서 긍정적인 에너지 팍팍 받았었는데 솔직히 좀 허탈하네요. 노무현 대통령 서거이후 가장 충격이네요...정말 인생은 모순 투성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