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 나와 우리덜/나와 우리덜

'라면' 없이는 못사나?!...

'라면' 없이는 못사나?!...


이틀전 서울의 한 구청에서 새로만든 쓰레기통을 취재하면서 대로변의 쓰레기통에 들어있는 '라면봉지'를 발견하게 되었다.
일부러 연출한 것도 아닌데 대로변에 설치해 둔 쓰레기통에 들어있는 쓰레기들을 보며서
한 네티즌이 댓글을 통해서 일부 지각없는 사람들이 이 스레기통에 '생활쓰레기'를 투입할 수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그 생활쓰레기 속에는 우리가 먹지 않아도 될(?) 라면봉지가 들어 있었던 것인데
우리는 언제부터인가 라면 없이는 못사는(?) 형편이 되고 말았다.


나 같은 경우는 라면이 처음 우리나라에 시판되던 때 부터 살았고 지금도 라면의 맛을 잊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이 라면은 나의 삶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기호식품'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다.



학교에서 돌아오면서 배가 고플때 가장먼저 나의 허기를달래 줄 수 있었던 라면이자
가장 손쉽게 끓일 수 있는 라면은 생활에 바쁜 현대인들의 식생활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수단이자
어설픈 남자들이 만들 수 있는 유일한 '요리제목'이기도 했다.


불침번을 서는 군대생활속에서도 이 라면은 허전한 뱃속을 넉넉하게해 주는 요리(?)였고
당직을 설 때 귀찮은 식사거리를 대신해 주는 너무도 간편한 식사대용품이었지만
느순간 이 라면은 우리들 식생활 너무 깊은 곳으로 침투하여 이 간편하고 맛있는 유혹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아마도 라면을 먹어보지 못한 세대는 현존하지 않을 만큼 '라면문화'는 우리생활 깊은 곳 까지 침투해 있다.
오늘날 '패스트푸드'의 원조가 라면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얼마전부터 '라면사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고 한다.
제3세계에서 볼 수 있는 풍경들이 우리나라에서 연출되고 있는 것이며
전쟁이나 이와 유사한 일들이 벌어져서 '비상식량'을 사두어야 하는것도 아닌데 호들갑을 떨고 있고
일부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에서는 라면이 품절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사재기'를 하는 하는 부류들은 대충 두부류가 있는것으로 보인다.
첫째는 값이 크게 오를것을 염려하여 '라면애호가'가 싼값에 먹으려는 방법이 그 하나며
또 한 부류는 사재기를 통하여 유통과정의 이익을 극대화 하려는 부류로 보인다.


전자의 경우는 크게 우려할 바가 못되지만 후자의 경우는 매우 심각해 보이는 '사회적범죄행위'로 보인다.
이틀전 한 대형유통업체가 면세주류를 이용하여 탈세를 하다가 당국에 적발되어 영업정지를 받은 적이 있으며
그들은 국세청의 허점을 이용하여 대형마트에 허락된 '면세주류판매'를 이용하여
중간도매상을 통하여 '노래방'과 같은 곳에 되팔아 영업차익을 노렸던 것이다.
당연히 6개월간 주류판매금지령이 내려진다고 한다.


일반인들이 사재기 할 수 있는 분량은 한정되어 있을 것이며
공산품가격의 상승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을 것이고 한시적으로 있을 수 있는 현상인데 반하여
언론들이 이런 사실들을 너무 성급히 침소봉대한 면이 없지 않아 보인다.


라면이나 밀가루와 같은 식품의 원재료가 수입품으로 비쌀경우 굳이 이런 식품들을 우리들 식탁에 올려야 하는지 궁금한 것인데
이럴때 일수록 쌀소비를 권장해야 할 때 아닌가? 마치 '둘만낳아 잘 기르자'는 구호처럼 말이다.


솔직히 라면이 없이도 충분히 살아갈 수 있으며 라면을 대체할 기호식품들이 넘쳐난다.
이런 기회에 '자유무역협정'으로 살 길이 막막한 우리농촌들을 돌아보면
 라면의 대체식품(?)으로 쌀 소비량을 더 늘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라면은 매일 삼시 세 때  먹는 식품이 아닌만큼 '기호식품'에 불과한데
언론들이 지나치게 호들갑을 떨어서 '사재기열풍'과 같은 기현상이 일어난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문제만 제기해 둔 상태에서 대책마련에는 소극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며
국가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는 이런 심각한 현상은 민심을 이반시키는 중요한 현상중에 하나라고 본다.

라면은 있어도 살고 없어도 살지만,
언론들의 지나치다 싶은 호들갑이 마치 유통업체의 마케팅처럼 들린다.


이런 기회에 라면과 같은 기호식품을 '식량무기화'하는 선진국들의 횡포(?)에 대항하여
국민적인 불매.불식 운동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유무역협정'이 예고하는 '식량식민지'의 한 유형이 금번의 '라면사재기 열풍'이다.


까이꺼!!...라면 없으면 못사나?!!...




베스트 블로거기자Boramirang 


     

www.tsori.net
http://blog.daum.net/jjainari/?_top_blogtop=go2myblog
내가 꿈꾸는 그곳-Boramirang
제작지원:

 Daum 블로거뉴스


  • 2008.02.20 16:3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08.02.20 16:52 신고

      ...그렇습니다. 저는 이런 사재기열풍에 언론도 한몫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제만 제기해 두고 대책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어서...

  • BlogIcon 그날이 오면 2008.02.20 18:02

    Boramirang님!

    옳으신 지적이십니다.
    '라면 사재기'에 관한 여러 기사를 보면서 씁쓸했는데...ㅋ
    전 사재기 하지 않았습니다.
    왜냐구여?
    한국이 아니여서...ㅎ

    '쌀 소비'를 많이 해야할 때이기도 합니다.
    라면보담 그래두 쌀이 더 저렴하지 싶은데~~

    늘 평안하십시요.

  • 헤로 2008.02.20 19:33

    저두 한국이 아니여서 사재기와는 무관합니다. ㅋㅋㅋ
    그래도 라면 많이 먹네요.

  • BlogIcon 오드리햅번 2008.02.20 20:27

    라면이 뭐길래 사재기까지..
    저도 평소에 라면을 즐겨먹는 편이 아니라서 관심밖입니다.

    오곡밥은 드셨어요..

  • BlogIcon 강자이너 2008.02.21 01:43

    제 하루 한끼는 라면이랍니다ㅠ-ㅠ사재기 열풍에 동참해야하나;;

  • asiale 2008.02.21 09:56

    생필품사재기가 제3세계에서 볼수 있는 풍경이라고???? 흔히 사재기가 일어나는건 생필품이 부족한 공산국가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지.. 그리고, 선진국에서도 일시적 유행이나, 가격변동시에 흔히 일어나는 현상이에욤..... 사재기가 후진국의 전형적인 모습으로 생각하시는건 잘못된 생각임다..그리고 사재기를 논하다가 주류탈세는 갑자기 왜나오지?? 유통업체의 비도덕성에 대한 사례를 제시한건가....

  • BlogIcon 비바리 2008.02.21 15:48

    평소에 라면을 좋아하지 않기에 무심한 편인데
    사재기 하는 것을 보고는
    이해가 안가더군요

    몸에도 안 좋고 비싼 라면 굳이 사재기까지?
    대신 몸에 좋은 기능성 국수들도 많고 쌀도 있는데..
    ...쩝~~~

  • 나는이 짧은 기사 스릴을 발견했습니다. 넌 그냥이 주제에 대한 다른 몇 가지에 대해 있습니까? 우리는 또한 말로하는 방식을 체험할 내 친구에게 수 있도록 그것을 보내 드리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사람의 보고서가 좋다, 난 그냥 좋은 거래를 찾아 자신의 보고서를 읽고 모나리자 기대, 다음 문서를 참조하기 바라며, 그것이 우리의 축구 볼 드레스의 사실을 각각 볼 수도 있습니다, 제가 바라는 건 그것은 아마도 당신에게 사람이 많이 편리를 줄 수 있습니다.

  • 이 특별한 이상 할만큼 시간이 걸릴하기로 결정할 때는 아주 풍부한 사람들이 문제죠, 나는 단단하게 그것에 관한 거고 미래에이 특정에 대해 더 공부를하고자합니다. 당신이 능력을 달성하기 때문에 가능하다면, 당신은 추가적인 편리한 정보와 함께보다 정기적으로 웹사이트를 업데이 트하는 생각합니까? 솔직히 그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매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