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크기 서로다른 '딸기' 한팩에...이러면 곤란!

크기 서로다른 '딸기' 한팩에...이러면 곤란!


이틀전 정월대보름 나물과 곡식을 구하러 시장을 둘러보다가 딸기를 한차 가득 싣고 온 것을 목격했다.
그 차에는 산지에서 직접 가져온 딸기라고 씌여 있었고 시식용으로 딸기를 늘어 놓고 오가는 사람들에게 권장했다.




나도 먹어 봤다. 맛있었다.
그러면서 가격을 묻기도 전에 이 딸기의 주인으로 보이는 분이 가격을 말했다.
1상자 가격이 6,000원/2팩 이었다.


너무도 산 가격에 이 모양 저모양의 딸기를 둘러봤다.
딸기는 크기와 종류별로 이쁘게 구분되어 있었다.
딸기가 양이나 크기에 비하여 너무 싼 가격이었고 거기에 근사한 종이박스 포장까지 되어 있었다.




6,000원/2팩 짜리 한 박스를 구입하고 돌아 설려는 찰라 주인이'인삼딸기'를 권했다.
그 딸기는 1,000원이 더 비쌌으나 크기가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상품'으로 보였다.


그래서 천원을 더 주고 바꿨다.


저만큼 가다가 선물하려고 한박스를 더 쌌다.




집에와서 뜯어보니 이랬다.
포장 윗쪽에 있는 딸기는 큼지막한데 아래쪽의 딸기들은 처음 본 딸기보다 더 작았다.
(딸기가 돼지족발인가?...ㅜ)


윗쪽에만 큰 딸기를 펼쳐 놓았던 것이다.




순간적으로 농부들 같아 보이지 않았던 그 주인(세명이었다.)들이 떠 올랐다.
왜 그때는 그런 생각을하지 못하고 자세히 들여다 보지 못했던지...


억울한 것은 그사람들이 농사를 짓는 사람들이 아닐 것이란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위장을 하고 포장하여 판매하면 다수의 농부들이 신뢰를 잃을것이라는 생각 때문이었다.




우리농촌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만큼 어렵다.
그런데 이런 얄팍한 상술로 시민들을 농락하면 욕먹는 것은 선량한 다수의 우리 농민들이다.


내가 아는 농부들은 거짓말을 할 줄 모르며 남을 속이려 들지않는다.
그러나 장사꾼들은 이따금씩 사람들의 눈을 속이며 이런 나쁜짓을 한다.
장사꾼과 농사꾼의 차이가 아니겠는가?

장사꾼이라고 다 이러하지는 않을 것인데...
러면 정말 곤란하지 않은가?

 


베스트 블로거기자Boramirang 


     

www.tsori.net
http://blog.daum.net/jjainari/?_top_blogtop=go2myblog
내가 꿈꾸는 그곳-Boramirang
제작지원:

 Daum 블로거뉴스

  • 이전 댓글 더보기
  • 무게를 맞추려면 2008.02.22 09:37

    중량을 맞추려면, 작은크기로 조절되야하지 않을까...
    큰 딸기로만 맞추려면 무르고, 깨지고...
    현장에서 일하다보면 중량 맞추기위해 쉽지 않을듯....

  • 쎄주르 2008.02.22 09:39

    대부분의 딸기 농사를 짓는 농민들이 눈속임으로 그렇게 포장을 한다는 것도 잘못된 말입니다.
    일부 농민의 비양심적인 상술로 인해서 대부분의 농민을 매도 하는것도 잘못된 것이죠.
    저는 딸기 농사를 짓는 사람은 아닙니다.
    다만 딸기 농사를 짓는 분들이 만든 사무실에서 일을 하는 사람이지요
    딸기는 하우스에서 따서 작업실에서 바로 담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상인이 포장을 새로 하는 일은 없다고 볼수 있습니다.
    어제 저희 사무실로 전화가 한통 왔었습니다.
    딸기를 사먹었는데 담는것을 너무나 양심적으로 담으셨다고...앞으로도 저희 아저씨들이 출하시는
    딸기만 사드시겠다는 격려의 전화였습니다. 제친구 집도 딸기농사를 짓고 있는데 딸기를 따고 포장할때 어떻게든 좋게 담으려고 노력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딸기가 얼마나 좋으냐 또 얼마나 잘 담느냐에 따라서 경매가격이 올라가고 내려가기 때문이죠. 비양심적인 마음으로 농사를 짓는 일부의 농민들로 인해서 양심적인 많은 대한민국 농민들을 욕하시지 말기 바랍니다.
    그나저나 얼른 딸기철이 끝났으면 좋겠네요..딸기철엔 일거리가 넘 많네..

  • 마야 2008.02.22 09:45

    항상 이런 딸기나 귤같은 과일 사면 밑에 무른거 보고 왠지 일부러 그런것 같아 마음 상했는데..
    댓글 보니 사정이 다 있었군요,,가뜩이나 농촌이 어렵고 노인분들만 계신다던데..
    앞으로 사먹을땐 고맙게 먹겠습니다...

  • 딸기농사 2008.02.22 09:45

    딸기를 포장과정에서 크기가 다른 딸기를 함께 포장하는 것은 소비자를 우롱하는 것이 아니고,
    크기가 큰것만 담으면 포장용기에 딸기를 몇개밖에 담지 못하기 때문에 섞어서 담는 거고요
    그렇게 되면 무게가 맞지않아서 출하가 안된답니다. 물론 일부 비양심인들이 바닥에 작은것만
    깔고 위에 큰것을 올려서 은폐하는경우도 있지만요. 대부분의 농부들은 순수하답니다.

  • 앨머 2008.02.22 09:46

    눈으로 보기엔 속은것 같지만 정작 과일은 무게로 팔기에 딸기 알이 큰것만 담기던 밑에 작은 애들이 담기던
    무게만 정량이면 속았다고 할 수는 없겠죠 ^^ 포장에 왕딸기라고 큰애들만 모아 판다고 명시하기 전에는요.
    수학적으로 보면 중간이나 더 작은 알들이 같은 공간에 더 밀집되게 쌓여지니 사실 큰딸기사는것 보다는 질량으로
    더 무거워 지니 그리 부정적으로만 볼 일은 아님니다~~ 달고 맛있으면 짱이져 크고 맛까지 없어봐요 ㅎㅎㅎ

  • 요즘엔이런글도 2008.02.22 09:49

    올라오는군요~
    앞으로 그럼 "귤한상자"에...귤갯수가 모자라요~ 부터시작해서 "사과한상자,배한상자,오렌지한상자,수박씨앗갯수등
    시리즈도 기대해봅니다. ㅡㅡ;

  • 딸기가 싫어 2008.02.22 09:57

    딸기만 그런가요.
    겉만 번지르르 했던 정부청사와 남대문도 그렇지요.
    "딸기 공화국"아니던가요.

  • 딸기집 딸 2008.02.22 09:59

    저는 딸기집 딸입니다.
    저는 직접 포장도 하는데요.
    저도 첨엔 아래에 작은 거 넣고 위에 큰 거 넣으면 안되는 거 아닌가? 생각했었습니다.
    그래서 한번 비슷한 크기로만 포장을 해봤더니 딸기가 두부나 묵처럼 반듯반듯한 게 아니라서
    틈도 많이 생기고 예쁘게 진열도 되지 않았습니다.
    포장팩이 어중간해서 그런게 아닌가? 더 크게하면 되지 않을까?
    근데 그렇게 하니깐 또 딸기가 눌리더군요. 듬성듬성 빈공간이 너무 많이 생겨 운송중에 딸기는
    더 상하게되고 엉성해보여서 상품가치까지 허접해 보이더군요.

    소비자들 생가과는 달리 농민들 포장할때 빈틈없이 채우려고 더 노력한답니다.

    물론 아래에 든 딸기는 위에 큰 딸기가 올라가면 더 상대적으로 작아질 수 밖에 없어요.
    중간크기의딸기는 아래도 중간 크기일 경우가 많아요.
    왜냐면 팩의 높이는 같기 때문이죠.

    농민들도 포장에 신경많이 쓴답니다.
    요즘은 한줄만 든 포장도 나온다하니 다 보이는 걸로 사서 드세요.
    그리고 적당한 크기의 딸기도 맛있어요.
    큰거는 몇개되지도 않아요.

    저희 집에서는 제일 작은 딸기는 아예 출하도 못했어요.
    포장하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서요.

    농민들은 여러분이 딸기를 사시는 돈에 절반도 못 받아요.
    딸기 키우는 시설비, 딸기는 일일이 사람 손으로 따야하고 포장도 기계로 할 수 없어서
    인건비도 많이 들구요.
    포장재료도 다 농민이 직접 부담한답니다.

    여러분...
    딸기 드실때 너무 작은 게 나오면 빈틈 메우기 용인가보다
    그렇게 생각해주세요.

  • 야수 2008.02.22 10:04

    저희 처가에서 딸기 농사를 합니다. 장인, 장모님 두분이서 힘들게 농사를 지으시죠. 가끔 가서 도와드리는데, 한고랑만 따도 허리아프고 정말 힘듭니다. 거의 대부분 빨간 플라스틱 대야에 따 담는데요, 따서 담을때 대,중,소로 나눠서 담습니다. 사실 무게는 거의 같게 맞추는데, 큰것이 몇천원 더 받습니다. 하지만, 작은것은 더 갯수가 많아야 하니 더 힘듭니다. 대,중,소로 나눠서 담기는 합니다만, 그 기준이 참 애매할때가 많습니다. 딸기에 대,중,소 라고 적힌것도 아니고, 그냥 눈대중으로 따서 담다보면, 이게 '중'으로 보내야 하나, '소'로 보내야 하나 헷갈릴때가 많습니다. 이렇게 따서 무게달아 맞추고, 대야한개를 뚜껑으로 덮어 테이프 발라 놓으면, 판매 상인이 트럭몰고 와서 싣고 갑니다. 바로 팔로 가는 거죠. 혹시나, 드시다가 담겨있는 딸기 크기가 좀 들쭉날쭉 하더라도, 저 같은 초짜가 일손 돕다가 그러려니 하시고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팩에 담을때도 가끔 있는데 무게를 맞추려면, 작은것 안넣고는 무게를 못맞춥니다. 사실 딸기는 맛과 크기는 아무상관 없습니다.

  • 딸기박사 2008.02.22 10:17

    세상 천지 날강도 도둑놈들이네요.. 저런놈들은 환경오염물질과 같아서, 세상을 오염시키죠.

  • Doris 2008.02.22 11:02

    딸기가 그래서 크기차이가 나는거군요,, 저도 처음 알았어요..
    아무래도 블로거 작성하신분이 글 내용을 수정 이나 정정 하셔야 할것같은데요,,
    다음 블로거뉴스 메인에 제목이 올라가서 사람들이 오해할것같아요..

  • 비니 2008.02.22 11:41

    요즘은 뭐든 인터넷으로 올리면 다 되는줄 아는것같습니다..
    저도 딸기먹을때 왜 밑에는 작은것만 있지...눈가리고 아웅하는 것 아닌가 평소에 의구심 일었지만, 포장이나 질량, 배송문제등등을 보고 그 이유를 알았고, 요즘은 상관없이 맛있게 잘먹고 있습니다만, 적어도 글 올릴적에 정확한 이유도 모른체 사기당한다는 이런식으로 글을 적는건 곤란하지않나 싶습니다...
    인터넷에 오르는 글 한줄도 영문도 모른채 졸지에 사기꾼이 되어버린 딸기농가나 상인이나...참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어렸을적에는 모르겠더만, 애들 둘 다 키우고, 인제 나이먹으니 상대방부터 생각하게 되는 마음이 조금씩 드네요...
    이 글뿐아니라 한번씩 메인으로 올라오는 글 보면, 혼자 '욱'해서 사진찍고 내용 적고.. 왜 그런지 이유를 알아보고 난 뒤에 정말 안되겠다...싶을때 글 쓰셔도 늦지않을 것 같습니다...정당한데도 욕먹을 많을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말입니다.

  • 2008.02.22 11:45

    저도 그래서 딸기는 절대로 팩으로 안산다는....

    그런데 뻘쭘한소리지만 배경음악제목이머에요??여러번들어봤는데 제목을모른다는...

  • 비오는날 2008.02.22 11:57

    이런 글을 올리신 다는 것은 경제원리를 모르시는 분 같군요... 암튼 괜히 이런 글 올려서 선량한 농민이나 장사하시는 분들 욕먹게 하지 마세요
    무슨 물건이든지 그 값어치를 하게 마련입니다... 조금 싼건 그럴듯해 보여도 그 값에 맞는 물건을 써야 하기때문에 못생기고 작은건 밑으로 넣기 마련입니다... 그게 싫으시다면 1000원 더 쓰셔서 다른 물건을 사세요 그런 것은 거의 고르답니다...
    저도 어렸을 적에는 그렇게 포장하는 게 못마땅했지만 이제는 그걸 알겠더군요... 어차피 상품이니까 팔아야 하고 그래도 조금 싸고 이뻐보이게 해야 하니까 그렇게 하는 겁니다... 너무 국민성, 장사치, 이런 것 운운하지 마세요...

  • 박은경 2008.02.22 12:39

    정말 . 이런글 보면 ..;;;
    부모님 시골에서 딸기 농사 하시거든요 ,
    가끔 시골가서 딸기 쟁이는거 도와 드리고 하지만.
    알이 굵은 딸기를 밑에 깔면 , 운반 중에 다 흐트러진다고 해야되나 ..
    큰거 , 쭉 ~~ 놓다가 , 간신히 하나 들어갈 공간 남으면 그거에 맞는 크기 딸기를 넣어야 하거든요 ,'
    빈틈 메우기용 ~~ 이게 맞아요 !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오해할 만한 글인거 같네요,
    정정 하시거나 삭제 해주셨으면 합니다.
    시골에서 고생하시는 부모님 생각에 . 저도 모르게 화가 나네요 ㅠ

    • BlogIcon boramirang Boramirang 2008.02.22 13:30 신고

      ...빈틈 메우기용 모르고 바닥에 깔아놓은 것 모르는 사람으로 보이세요?...^^ 선량한 농민들 죽이는 짓입니다. 아마 그분들은 농사꾼이 아니라 윗분들 말씀처럼 현지에서 대량(밭떼기)으로 구입한 후 저렇게 포장한 것으로 사료됩니다. 기분 나빠하지 마십시요. ^^

  • 2008.02.22 13:35

    충주 ?마트에 가는길에 충주인삼딸기라고 길거리에서 팔길래 2마넌이라는 거금을 주고 산담에 ?마트가서 절반의양을 절반보다 저렴한가격에 쌌다. 마트가 더 싸구나~ 하면서 집에와서 뜯었는데. 길에서 산 딸기는 안쪽까지도 크고 싱싱하고 입에서 살살녹고 ?마트에서 산건 위에만큰거고 맛도 맹맛이더라.

  • 얼인쥐 2008.02.22 13:40

    댓글 내용 까지 쭉 읽어보니 더 알아보신 후에 비판이 가해졌으면 좋았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딸기 값이 더 비쌌던 이유가 단지 겉으로 보이는 크기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키운 방식이나 당도등이 더 좋아서 그런건지에 대한 정보도 없구요.만약에 크기만 크게 보여서 (결과적으로 안의 내용물은 겉보다 작았으니 )값을 더 받은거라면 비난 받아야 하겠지만 신선도라던가 키운 농법이라던가 그런걸로 가격차이가 날 수도 있는거니까요. 건전한 토론 잘 보고 갑니다.

  • 어린쥐 2008.02.22 14:06

    참 변명 많네요.. 딸기팩의 구조적인 문제점이라구요? 그렇다면 그것을 개선하기 위해 그동안 어떤 노력을 하셨는지요? 딸기만 저런 식이면 말을 안합니다. 사과상자..배상자.. 모두 저런식 아닙니까?

    이 블로거를 욕해선 안되겠죠. 문제점을 지적하는데 왜 비난들을 합니까. 정당한 지적이고 개선되어야 할 문제점이 맞습니다.

  • Tony 2008.02.22 16:49

    속은느낌 안들게 내용을 설명하는 문구를 눈에 잘 보이게 적어주시는 센스가 필요할것 같습니다...

  • 아니머.. 2008.02.22 22:01

    ㅇㅅㅇ

    며칠 전에 딸기하는 친구한테 듣고 사 먹기도 했지만..(역시 큰 것 작은 것 섞인 딸기 바구니)

    그 집에서도 일본에 수출도 한다고 했고.. (이건 위에 일본 딸기랑 비교가 어쩌고 하는 글이 있어서 붙이는 말)
    원래 저렇게 작은 건 밑에, 큰 걸 위로 포장한다고 하던데..
    그 친구가 "원래"라고 표현한 걸로 봐선 <누군가를 속이기 위해서> 저렇게 포장된 딸기를
    <속아서> 사신 것 같지는 않아서 한마디 거들고 갑니다..

    아마 가격은 올린다쳐도
    예쁘게 포장된 상품같은 경우는 전문적으로 포장하시는 분이 딱 한번 손 댄다고 하더라구요.
    안 그러면 상한다고..

    장사하는 사람들이 손 대는 건 잘 안 물러지는 품종을 딸기 바구니로 구입할 때라고..